홈 > 동문회소식 > 자유게시판
 
의료를 가장한 생물학적 테러
 작성자 : dhleemd
Date : 2015-01-21 11:48  |  Hit : 1,159  
<form name="tmpcontent"></form>


http://blogs.chosun.com/dhleemd/

 

의료를 가장한 생물학적 테러

후나세 슌스케 선생님의‘백신의 덫’을 읽고



20150119_035525_ea1c308c184be318304daedcd02c72ff



이 주일 전쯤 식탁에서 고교 1학년인 큰아이가 “친구가 방학을 맞아 자궁경부암 예방 백신을 맞았는데 나도 맞아야하느냐?”고 물었다. 산부인과 전문의인 집사람은 일본에서 그 백신에 대한 부작용이 여러 차례 보고가 된 적이 있다면서 며칠 생각을 해보자고 망설이다가 결국 백신 접종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그로부터 며칠이 지나지 않아 이 책을 읽게 되었다. 1993년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교수님의 권유에 따라 모교의 약리학교실에서 조교생활을 시작하여 지금까지 약 20여 년 동안 분자약리학과 면역약리학을 공부하고 있는 나로서도 이 책을 읽고 적잖이 혼란스러웠다.



20150119_035646_c6f7b2b45de6546036f8c746ae510b7b




무엇보다 문학을 공부하신 분이 쓴 내용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로 의학이나 면역학에 대한 기술이 매우 정확하였으며 사용하는 용어들도 현재의 학술용어를 사용하여 나름대로 깊이도 있었고 논리적으로 잘 기술하고 있었으나 지금까지 의학 서적이나 연구논문에서는 전혀 다루어지지 않았던 주제를 기술하고 있다는 점에서 당혹스러웠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물학적으로나 면역학적으로 전혀 무리가 없는 이론의 전개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즉 사실여부를 차치하고서라도 이러한 주장을 단순한 음모론으로 치부할 수는 없었으며 오히려 면역약리학을 공부하는 사람으로서 전혀 고려해본 적이 없는 새로운 분야를 접하게 되어서 고맙게 생각한다.



20150119_035754_0b40fa4a211e925f63ba32389461b69b




먼저 서문에서 UN의 ‘어젠다 21’을 언급하면서 UN은 ‘지구의 최적 인구는 10억명’이라고 공식적인 보고서에 명기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현재 70억 인구 가운데 60억은 불필요하며 그러므로 이들 인구의 삭감을 위해서 ‘백신의 형태를 띈 생물병기를 개발하고자 하며 이것의 작동원리는



20150119_035848_0a9edc13500eafe88193879ee2d89d53




“첫 번째, 0세 갓난아기에게 접종하여 바이러스의 씨를 심어둔다.

두 번째, 사춘기 때 다른 예방접종을 위장하여 준비상태에 들어간다.

세 번째, 방아쇠를 당겨 면역폭주(사이토카인 폭풍(cytokine storm))로 ‘살해’한다.”

라는 내용이었다.



20150119_035958_d42f8a8d0433a46dca67b5437c1d74fb



이것은 아직 면역기관이 미성숙한 갓난아기에게 외부항원을 심어놓고 사춘기 전후에서 이 항원을 인식하게 감작시킨 후 이러한 면역작용을 증강시키는 물질을 추가로 주입하여서 과도한 면역활성의 증가로 자신의 기관을 공격하여서 사망에 이르게 하는 아주 지능적인 살해수법이며 오랜 기간에 걸쳐 작업한 결과 거의 원인을 추적할 수 없는 완전범죄의 기법으로 보인다.



20150119_040135_c47dfe248889953b63d70bd8689fb47f




저자는 특히 일본에서 자궁경부암 백신에 의한 부작용 사례가 많은 원인으로서 과거 관동군 731부대의 부대원들이 자신들의 생체실험 자료를 자신들의 범죄를 소추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거래를 하면서 그 자료들이 록펠러 연구소(나중에는 록펠러 대학)로 넘어가 제약회사의 백신개발의 밑거름이 되었고 나아가 미국의 생물학무기 연구기관과 731부대 출신자 사이에 두터운 통로가 만들어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20150119_040218_9e1375a82deb49e3ffe40800956fb802



여기서 저자가 간과하고 있는 한 측면을 지적한다면 과거 나치의 생체실험이나 731부대의 생체실험에 참여했던 많은 의사와 연구자들은 현재와 같은 연구윤리를 교육받은 적이 없으며 그로인해 그들의 연구에 있어서 피험자나 실험대상자의 안전과 인권에 대한 윤리적인 준거가 매우 취약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다. 그 결과 이들의 연구는 도덕적이지 못하고 비윤리적으로 진행될 수 있는 위험이 항상 상존하고 있으며 그것이 이러한 백신에 의한 심각한 부작용으로 인한 수많은 사상자를 낸 중요한 원인중의 하나를 차지한다고 말하고 싶다.



20150119_040314_429c0f8f819b440fc828f6c7d3b9d046



이전에, 이 책에도 소개되고 있는 기쿠가와 세이지씨의 ‘세계경제를 움직이는 검은 세력들’이라는 책에서 로스차일드를 비롯한 금융세력의 만행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으나 이러한 세력들이 백신을 비롯한 의료행위에서도 심각한 범죄를 자행하고 있다는 사실은 지금에야 알게 되었다.



20150119_040359_151b9b79e1809ea9196e5c63f9b891bb




또 하나 놀라운 사실은 18세기 영국의사 에드워드 제너가 우두 접종으로 천연두를 박멸시켰다고 교육을 받았으나 이는 사실과 달리 오히려 천연두를 창궐시켜서 1948년 영국정부는 종두를 금지 시켰다고 밝히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1976년까지 종두접종을 하였다고 한다.



20150119_040448_80734cbd0fc27e494c65ee30a279e141




저자는 또한 디프테리아 소아마비의 원인이 모두 백신 때문이었다고 밝히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1988년 1월 26일자)는 워싱턴에서 열린 의학회의에서 다음과 같은 발표가 있었다고 보도한다.”

“1979년 이후, 소아마비 환자는 모두 소아마비 백신이 원인이다.”

왜냐하면 “자연발생형(야생형) 소아마비가 원인인 환자는 한 명도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20150119_040531_043090414ab4391abe83a8082075649e



이러한 백신에 의한 인구 억제 계획에는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창업자인 빌 게이츠도 관여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그는 “백신으로 인구를 억제하는 일은 가능하다.”고 공언하였다고 한다.



20150119_040701_55092796004684f69c1603377815c099




1990년대에 데이비드 록펠러는 중남미와 아시아 등을 타깃으로 생물학적 테러를 실행에 옮겼는데, WHO는 니카라과, 멕시코, 필리핀에서, 록펠러 재단 산하의 제약회사가 개발한 신형 파상풍 백신을 사용하였다. 멕시코 가톨릭 단체가 백신의 성분을 검사하자 hCG 호르몬이 검출되었다. 1995년, 필리핀 최고 재판소는 “UN, WHO, 유니세프가 300만 명 이상의 여성을 불임으로 만들었음”을 인정하고 접종 중지 명령을 내렸다.



20150119_040910_ff1ae8c27d22cb49c741fc3af9d127f9




1972년 WHO의 내부 문서에 있던 ‘백신의 형태를 취한 생물학무기를 개발한다’는 극비 프로젝트의 내용이 폭로되었다. ‘생물학무기’의 메커니즘은 다음과 같다.




20150119_041010_e4b7a00ba3546ebeb1445a9711f8e44e




  • 백신으로 인체의 면역계를 파괴한다.
  • 백신으로 다양한 바이러스에 감염시킨다.
  • 사이토카인 폭풍을 일으킨다.
  • 면역이상으로 죽음에 이르게 한다.


20150119_041054_57c8925704f486f0f70a2122dcfd3a39


저자는 에이즈나 사스 같은 감염증 바이러스도 유전자 조작에 의해 개발한 생물학무기라고 밝히고 있다.



20150119_041134_ae7fc1beb463a6b11d757ec6f9503080




1970년대 미국의 제너럴 포드 정권에서 ‘돼지 인플루엔자가 유행하고 있다!’고 미국 전역에 경보를 발령했다. 그런데 백신을 맞은 돼지의 상당수가 쇠약해져 죽어버렸다. 화가 난 양돈업자는 백신의 매입을 거부했다. 제약회사는 “사람에게 놓는 것은 어떨까?” 이런 식으로 백신 주사는 미국의 모든 국민들을 향했다. 그러나 FDA 백신관리국장인 앤서니 모리슨 박사는 “돼지 인플루엔자 백신은 100% 효과가 없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그 순간, 그는 FDA에서 해고당했고 그가 사용하던 연구실의 수많은 실험동물들은 살처분되었고 그의 연구 기록은 모조리 몰수되어 소각되었다.



20150119_041214_3a5356cc482d5e78aa4437d894b29f74




이들 검은 세력의 전략은 ‘모두 죽이고 빼앗는 것’이다. 그들은 아프리카 잉카 마야 멕시코 북미 오스트레일리아 모두에서 그곳의 원주민들을 거의 몰살시켰다.



20150119_041307_90b801865184dba983deb88cdc3d7b6a



1991년 이라크 전쟁 참전 병사에게 스쿠알렌이 들어간 탄저병 백신을 접종했다. 그 결과 20만 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만 6천명 이상이 사망했다.



20150119_041339_78a059d7ab55d9cf95c7bd7b3c05b637




미국, 영국, 프랑스, 호주는 백신의 집단 접종을 법률로 의무화 하고 있다.

2002년 1월 중국 광동성에서 유발된 사스 환자에서 검출된 코로나바이러스는 유전자 배열이 49-50%가 달랐고 연구자들은 ‘자연계에서 이 정도의 변이가 일어날 수 없다’고 단언하고 있다. 러시아 의학 아카데미 세르게이 콜레스니코프 박사는 ‘사스는 홍역과 유행성이하선염이라는 두 가지 바이러스를 합성한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20150119_041407_4d3621e21e289de6e86042222e016ef8




독일 훔볼트 대학의 야콥 세갈 명예교수와 그의 아내 릴리 박사는 에이즈 바이러스는 유전자 조작에 의해 제조한 첫 인공 바이러스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에이즈를 아프리카의 긴꼬리원숭이에서 유래하는 풍토병이라고 날조하고 에이즈 바이러스를 섞은 천연두 백신을 몇 백만 명이 넘는 아프리카 사람들에게 주입하였고 WHO는 이 사실을 공식적으로 인정했고 1992년 빌 클린턴 정권 때 이 백신을 회수하라고 지시를 내렸다고 한다.


20150119_041433_dc8d2e18fb78c9d079081dea2d9d1984




1970년대 후반부터 1980년대 걸쳐 일본에서 에이즈 바이러스가 섞인 혈액제제를 투여한 약 1,800명의 혈우병 환자가 감염되어 그중 600명 이상이 생명을 잃었다. 이전에는 단순한 실수로 생각했으나 지금은 고의성이 있었다는 생각을 지우기 힘들다.


20150119_041459_5ee1af1f03085e0d53c8707b008d0519




‘조류 인플루엔자의 선동’이라는 저서에서 의사인 조지프 메르콜라 박사는 “타미플루는 불임성분이 들어있는 악마의 인플루엔자 백신입니다.”라고 고발하고 있다. 그 불임성분이란 ‘폴리소르베이트 80’을 가리킨다. 그런데 “비타민 D에는 백신의 다섯 배나 되는 인플루엔자 감염예방 효과가 있다.”고 한다.


20150119_041532_60412d7dbd4508bbd14d154aafcc0927




2009년 ‘토론토 선’의 특종 기사에 박스터사의 인플루엔자 백신에 강독성의 H5N1을 섞어 넣었다가 이 백신을 구입한 체코의 연구자가 실험용 족제비에 주사했다가 몰살해서 항의하자 인위적인 실수임을 인정했다고 한다.


20150119_041600_fa6b95e5537ed44906786ba918a896d1




백신을 제조하는 제약회사조차 그 정체가 생물학무기라는 것을 반쯤은 인정하고 있다. 머크사의 한 책임자는 “훨씬 이전부터 암 바이러스(SV40)를 섞고 있다”고 밝혔다.



20150119_041658_9149f0df8091d6b389f65be935cd3817



작가인 기쿠가와 세이지의 ‘인플루엔자를 뿌리는 사람들’에는 다음과 같은 지적이 있다.

“2004년 9월부터 2005년에 걸쳐 아시아 감기 바이러스(H2N2)가 ‘잘못하여’ 전 세계의 연구소로 보내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20150119_041732_da1ac16111c7639b1539df1c887a90f1




‘THINKER’라는 기사는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영국에서는 2002년에 국방장관이 40년에 걸쳐 국민을 표적으로 세균 살포 실험을 해왔다는 것을 인정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20150119_041931_68d96f5297687bb5dc865d1f0ebb610e





링컨의 한마디가 떠오른다.

“한 사람을 영원히 속이거나 모두를 잠시 동안 속일 수는 있어도 모든 사람을 영원히 속일 수는 없습니다.”



20150119_045853_82146d5de42c71fc0295786ffcef5ef7




다행히 아직까지 한국에는 백신의 부작용에 의한 심각한 사태는 일어나지 않고 있는 것 같다. 그러나 연구와 의료에 종사하시는 모든 분들은 이러한 가능성을 항상 염두에 두고 경각심을 늦추지 말아야 할 것이다.

감사합니다.


2015년 1월 19일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약리학교실 이 대 희 드림